소리를 종류에 따라서 가려듣는다

이어폰은 듣기 싫은 소리를 차단하는 데 효과적이다. 하지만 가끔 들어야 할 소리까지 막아 불편한 상황을 만들곤 한다. 소리를 종류에 따라서 가려들을 순 없을까.

‘히어’라면 이 모든 게 가능하다. 제품은 일반적 사람 목소리는 잘 들리는 대신 비행기 엔진 소리, 아이 울음소리 등을 걸러준다. 이는 대표적 소음의 특정 주파수 대역을 종류별로 정리해 두었기 때문이다. 단순한 볼륨 조절이 아닌 세밀하게 소리를 선별해 들을 수 있다.

음악을 들을 때도 마찬가지다. 라이브 공연에서 저음 중심 베이스 소리를 선호한다면 비중을 좀 더 키우고, 반대라면 줄일 수 있다. 콘서트장에서도 개인 취향에 따라 에코 등 다양한 음향 효과를 넣는 게 가능하다. 단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및 녹음된 음원에는 적용되지 않으며 실시간으로 듣는 소리에 한해서 적용된다.

킥스타터에서 펀딩 목표액을 훌쩍 뛰어넘어 상용화가 확정됐다. 배송은 올해 12월 이뤄질 예정이다.

댓글 남기기